성인용품

남·녀 자위기구, 러브 젤, BDSM(결박·구속·사디즘·마조히즘) 용품 등을 취급하는 성인용품 판매점이 음침한 골목길을 넘어 번화가 대로변으로 나오고 있다. 유통 대기업의 매장 한 켠에도 성인용품 코너가 속속 마련된다. 성인용품, 이른바 섹스토이의 산업화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성인용품’의 정의는 모호하다. 글로벌 시장에선 자위기구와 BDSM 용품 등을 ‘섹스토이’로 구분한다.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산업이다. 글로벌 통계정보 사이트 스태티스타(statista)는 2019년 기준 글로벌 섹스토이 시장을 286억4000만 달러로 집계했다. 스태티스타는 이 시장이 지속 성장해 2026년에는 527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한국 시장은 이제야 막 피어나는 시점으로 평가된다. 아직 시장 규모조차 제대로 파악된 것이 없다. 보수적인 사회 분위기 탓에 음지에서만 머무르던 시장이 이제 막 양지에 올라서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들이 산업으로 자리 잡기까지 넘어야 할 산은 여전히 많다.

1톤 규모 봉고차의 실내에는 수많은 섹스 용품들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었다. 남성의 페니스를 사이즈별로 본뜬 콘돔과 자위 기구들, 오색찬란한 딜도, 실리콘으로 여성의 질을 본뜬 남성용 자위 기구, 업소에서나 쓰일 것 같은 요란한 속옷, 링이나 낙타 눈썹 같은 소품들까지 다양한 종류의 섹스 아이템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온라인 쇼핑몰이라면 몰라도, 오프라인 섹스 숍은 나 역시 처음이라 그 광경에 어리둥절할 따름이었다. 약간은 멍해 있는 나를 보고 있던 그가 부드러운 목소리로 무엇이 필요하냐고 말을 붙였다. 물론 기자라는 신분을 말할 수는 없었으므로 일단 물건이나 좀 보자고 했다. 그가 무언가 짐작된다는 듯한 표정을 지으며 성기 모양을 본뜬 콘돔을 내 손에 건넸다. 이어서 요즘 잘나간다는 딜도(남성의 성기 모양을 본뜬 전동 자위 기구)를 꺼내기 시작했다. “여자들이요, 이것 하나만 있으면 깜빡 죽습니다.”
하지만 이런 따분한 용품들은 인터넷에서도 얼마든지 먼지도 앉지 않은 새 물건을 살 수 있다. 구태여 이런 곳까지 와서 중국산인지, 에티오피아산인지도 모를 물건들을 살 이유가 없는 것이다. 나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고작 이 정도였다니. 다음에 오겠다며 황급히 자리를 뜰 수밖에 없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